티스토리 뷰

명언

수선을 할 때처럼

리수무 2017.09.04 11:43

시간

 

 

시간은 수선 준문인 재단사이다.

 

-패스 볼드윈-

 

 

옷이 길건 옷이 너무 크건 하면 수선집에 옷을 맡기러 갑니다.

그러면 그 수선집에선 주무대로 옷을 트고 작업을 시작할 것입니다.

트고 꼬메고 줄이고 늘리고 나중에 다시 모양을 만들어 봉합하고 말이죠.

 

그렇듯 시간도 그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. 나 자신이 어떻게

주문하고 또 어떻게 나아가느냐에 따라 삶의 모양이 바뀔 것입니다.

바로 나 자신이 시간의 재단사라고 생각합니다.

'명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벅찬 것이 들이닥쳤을 때  (0) 2017.10.23
수선을 할 때처럼  (0) 2017.09.04
TAG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871
Today
0
Yesterday
0
링크
«   2019/10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글 보관함